주자의 경제잠(敬齊箴)

 

 

正其衣冠 尊其瞻視 정기의관 존기첨시

 

潛心以居 對越上帝 잠심이거 대월상제

 

足容必重 手容必恭 족용필중 수용필공

 

擇地而踏 折旋蟻封 택지이답 절선의봉

 

出門如賓 承事如祭 출문여빈 승사여제

 

戰戰兢兢 罔敢或易 전전긍긍 망감혹이

 

守口如甁 防意如城 수구여병 방의여성

 

洞洞屬屬 罔敢或輕 동동속속 망감혹경

 

不東以西 不南以北 부동이서 불남이북

 

當事而存 靡他其適 당사이존 미타기적

 

弗貳以二 弗參以三 불이이이 불삼이삼

惟心惟一 萬變是監 유심유일 만변시감

 

從事於斯 是曰敬 종사어사 시왈지경

 

動靜弗違 表裏交正 동정불위 표리교정

 

須臾有間 私欲萬端 수유유간 사욕만단

 

不火而熱 不氷而寒 불화이열 불빙이한

 

毫釐有差 天壤易處 호리유차 천양이처

 

三綱旣淪 九法亦斁 삼강기윤 구법역두

 

於乎小子 念哉敬哉 어호소자 염재경재

 

墨卿司戒 敢告靈臺 묵경사계 감고영대

 

 

의관을 바르게 하고, 눈매를 존엄하게 하고,

마음을 가라앉혀 가지고 있기를 마치 상제를 대하듯 하라.

 

발걸음은 반드시 무겁게 할 것이며,

손동작은 반드시 공손하게 하라.

 

땅은 가려서 밟아, 개미집 두덩까지도 밟지 말고 돌아서 가라.

문을 나설 때는 손님을 뵙듯 해야 하며,

일을 할 때는 제사를 지내듯 조심조심하여,

혹시라도 안이하게 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

 

입 다물기를 병마개 막듯이 하고, 잡념 막기를 성곽과 같이 하여,

성실하고 진실하여 조금도 경솔히 함이 없도록 하라.

 

동쪽을 간다고 말하고 서쪽으로 가지 말고,

북쪽을 간다고 말하고 남쪽으로 가지 말며,

일을 당하여서는 오직 그 일에만 마음을 두어, 마음이 딴 데로 가지 않도록 하라.

 

두 가지, 세 가지 일로 마음을 두 갈래 세 갈래 내는 일이 없어야 한다.

오직 마음이 하나가 되도록 하여, 만 가지 변화를 살피도록 하라.

 

이러한 것을 그치지 않고 일삼아야 비로소 정신을 항상 깨어있도록 하는 것이니, 동할 때나 정할 때나 어그러짐이 없고, 겉과 속이 서로 일치하도록 하라.

 

잠시라도 틈이 벌어지면 사욕이 만 가지나 일어나

불꽃도 없이 뜨거워지고 얼음도 없이 차가워지느니라.

 

털끝만큼이라도 어긋남이 있으면, 하늘과 땅이 자리를 바꾸고,

윤리와 도덕이 멸하여지고, 온갖 법과 질서가 무너지게 될 것이다.

 

아! 사람들이여! 깊이 마음에 새겨 두고 공경할지어다.

이와 같이 경계하는 글을 써서 감히 영대(靈臺)에 고하노라.

 

 

Posted by 한정공 박평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