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사회와 소강사회


 대도(大道)가 행하여질 때는 천하(天下)는 공적 정신이 있어 현명한 사람과 능력있는 사람을 가려뽑고, 신의(信義)를 가르쳐서 화목을 도모하게 한다. 그래서 사람들은 자기 부모만 부모로 섬기지 않고 우리들의 부모로 섬기며 자기 자식만 자식으로 여기지 않고 우리들의 자식으로 여긴다.
 

 노인들은 편안히 여생을 보낼 곳이 있고, 장성한 사람에게는 일자리가 있으며, 어린이에게는 모두 잘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이 있다. 홀아비, 과부, 아비 없는 자식, 자식 없는 부모, 폐질자들은 모두 보호 양육을 받는다. 남자는 모두 자기 직분이 있고, 여자는 모두 자기 가정이 있다.


돈이나 물건을 땅에 버려는 등의 낭비를 하지 않고, 또 자기의 소유로 감추지 않으며, 힘을 쓸데로 쓰지만 자기만을 위해 힘을 사용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음모가 일어나지 않으며, 도적이나 혼란이 일어나지도 않으니, 사람들은 바깥문을 잠그지 않는다. 이러한 사회를 일컬어 대동(大同)사회라고 한다.


 대도(大道)가 행해지지 않을 때는 천하(天下)가 개인주의가 되어, 사람들은 각기 자기 부모만 부모로 섬기고, 자기 자식만 자식으로 사랑하며, 재화와 힘은 자기를 위해서만 쓴다.


 천자나 제후는 대대로 세습하는 것을 예(禮)로 삼아 왔으며, 성곽을 쌓고 그 둘레에 연못을 파는 것을 튼튼하다고 여긴다. 예의(禮義)로서 기강을 삼아 군신관계를 바로 잡고, 부자간의 정을 돈독히 하며, 형제간에 우애하게 하며, 부부간에 화목하게 하고, 또 제도를 만들고 토지의 구획을 정하며, 용감한 자와 지혜있는 자를 어진이로 대접하고, 자기를 위해서만 공을 세운다.


 그러므로 꾀를 세워 도모함이 이에 따라 일어났으며, 또한 전쟁이 이에 따라 일어났으니, 우(禹), 탕(湯), 문(文), 무(武), 주공(周公), 등이 대표자이다. 그들은 예(禮)를 지키지 않은 적이 없으니, 그로써 그 의(義)를 드러내고, 신의(信義)를 이루었으며, 죄 있는 자를 밝히고, 인(仁)을 법칙으로 하고, 예양(禮讓)을 강구하여 백성들에게 올바른 도(道)를 보여 주어야만 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세력이 있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쫓겨나고 백성들은 그것을 재앙으로 여긴다. 이런 사회를 일컬어 소강(小康)사회라고 한다.


설명: 대동사회는지금의 사회복지사회와도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가정복지, 청소년복지, 노인복지, 장애복지, 등이 잘 설명되어 있다.
 

       2천 5백년 전에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었다는 것이 놀라울 따름이다.

       소강사회도 지금보다는 낳은 사회였다.

       그럼 지금은 소강사회도 못된다는 말이다.


       언제나 소강사회라도 되어볼까?


       소강사회에 나온 왕들은 공자께서 성왕으로 칭송하는 인물들이다.

       그런 인물들이 겨우 소강사회를 일룰 뿐이었다.

       그럼 대동사회는 언제 있었는가?

       역사적인 기록은 없지만 모든 정황으로 미루어 보건데,

       고조선시대였을 것으로 추즉된다.

       즉, 환국, 배달국, 단군조선 시대가 바로 대동사회였고, 

       그 뒤를 이은 요임금, 순임금까지 이어지다가

       결국 우임금때부터는 소강사회가 된 것이다.

       우리 한민족은 대동사회를 좋아한다.

       선조들의 피가 흐르기 때문이다. 이제 나부터, 우리부터 되살려야 한다.

       오늘날 이러한 정신문화를 되살려 다시금 대동사회로 만들어 가길 바란다.

       다문화민족, 다문화가정의 시대에 걸맞는 정신문화가

       바로 다문화사회를 평화롭게 이끌러갈 대동사회인 것이다.

 
Posted by 한정공 박평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16.04.12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낳은 ㄴㄴ 나은 ㅇㅇ